배타적 사용권을 얻은 교보생명의 상품

보험뉴스

교보 미리미리 CI보험은 작은 병부터 예방해서 큰 병이 되는 것을 막는 보험을 출시한 교보생명은 배타적 사용권을 생명보험협회에서 받았다고 합니다.

독창적인 금융상품을 출시할 때 일종의 특허권을 주는 것을 배타적 사용권이라고 하는데 이 특허권을 받게 되면 3개월 동안 비슷한 상품을 출시할 수 없다고 합니다.

교보생명은 배탁적 사용권을 17개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생명보험사에서 제일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교보생명의 보험  배탁적 사용권을 가지고 있으므로 교뵤생명 만의 보험을 통해 더 많은 소비자가 유용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 중이며 많은 소비자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중입니다. 해당  배탁적 사용권을 통해 시중의 다른 보험사에서 3개월 동안 비슷하고나 유사한 보험 상품을 출시할 수 없으므로 교보생명이 보험 시장에서 약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중대질병 중 치매,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 암에 걸리면 치료비를 보장하는 교보 미리미리 CI보험은 CI와 관련이 높은 합병증이나 만성질환, CI가 되기 전 단계 질병도 보장해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증질환에 해당하는 뇌경색증이나 뇌출혈, 중증 뇌질환인 중증 세균성 수막염, 중대한 갑상선암에 걸려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기 이상의 신장, 폐, 간질환이 있을 경우 CI로 발전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보장해주고 특약을 추가하면 고혈압과 당뇨 같은 합병증이 생길 때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