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한 것보다 실업보험 청구자수 많았다

보험뉴스


본래 시장에서 예상한 미국 실업보험 청구자수보다 실제 청구자수가 더 많이 나온 이유를 살펴봤더니 허리케인으로 인해 청구자수가 더 많이 나온 것입니다.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21만 4천 명이 된 것은 전주에서 4주 만에 1만 2천 명이 늘어났기 때문에 계절 조정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미국 노동부에서 발표하였습니다.
원래 월스트리트 저널이 실업보험 청구자수를 집계한 예상치는 20만 6천 명이었지만 전주에서 청구자수가 더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실업보험 청구자의 수가  허리케인으로 인해 더욱 늘어난 것으로 판명된 만큼  미국 노동부에서는 지난 허리케인으로 인한 계절 조정치를 기록하고 조정해서 발표했습니다. 이처럼 시장에서 예상한 실업보험 청구자와 실제 실업보험 청구자의 수가 차이나는 원인이 다양하기에 해당 실업보험 청구를 두고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졌으며 이후 실업보험 청구를 두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주까지 포함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3주 동안 20만 7천 명을 달성했는데 이 기록은 50년 전에 기록한 수치라고 합니다.
지난주에 이것보다 더 많이 나왔지만 아직까지 역사상으로 봤을 때 높은 수준이 아니고 9월 15일에 20만 2천 명으로 주간의 청구자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동자들은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해 일자리가 없어지게 되었는데 그렇다고 바로 실업보험을 청구할 일은 없기 때문에 당분간 허리케인 실업의 후폭풍으로 청구자 수가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