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의 아토피를 보장하는 어린이보험은 5곳뿐

보험뉴스

아토피피부염은 영유아부터 성인까지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은 질병이지만, 12세 이하에서 가장 많은 아토피피부염 환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렇지만 국내 보험회사 중에는 영유아의 높은 아토피피부염 발병률을 적용한 곳은 5곳에 불과했습니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인구 10만 명 당 아토피피부염 환자 수는 12세 이하에서 7685명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13세부터 19세까지가 2868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성인보다는 아동과 청소년에서 아토피피부염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그렇지만 20일 기준 보험회사의 어린이보험을 살펴보면 농협생명과 미래에셋생명, 삼성화재, KB손해보험, 흥국화재에서만 아토피피부염 관련 보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단 아토피피부염은 실손의료보험을 통해 통원 치료비를 보장 받을 수 있지만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미용적인 부분은 청구가 안 되기 때문에 아토피피부염으로 인한 추가 진료비에 따른 개인의 부담은 꽤 큽니다.
실제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한 아이의 부모는 아이의 아토피 치료를 위해 적게는 한 달에 10만원에서 500만원 이상까지도 써 봤다며 병원의 치료 방법마다 비용에 큰 차이가 있고 비싸다고 말했습니다.


어린이보험을 판매하고 있는 17개사 중 겨우 5곳에서만 영유아 아토피피부염 보장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아토피피부염은 실손의료보험으로도 통원 치료비를 보장받을 수 있지만 미용적인 부분은 청구가 안 되고 비급여로 구분되는 경우가 많아 개인의 부담이 커지는 일이 많습니다. 

어린아이들은 아토피피부염의 가려움증과 함께 상처 입거나 색이 변한 피부가 다른 고통을 주기 때문에 어린이보험에도 아토피피부염 관련 보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