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공개해야 한다는 감독당국 압박에 싸늘한 보험업계

보험뉴스

지난 20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감원에서 열린 보험산업감독혁신 태스크포스 회의에서 보험사가 보장내용과 명목 수익률은 강조하지만, 소비자가 부담하는 사업비와 실질 수익률을 제대로 안내하지 않는다며 보험상품의 사업비와 사업비를 감안한 실질 수익률을 공개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보험산업감독혁신 태스크포스는 현재 구체적인 안에 대해 검토하는 중입니다. 

 

보험사 한 관계자는 사업비도 결국은 가격이고, 전략이라 각 회사에 맞게 하는 건데 공개하라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차라리 사업비를 대략적으로 어느 정도선까지 해라는 가이드라인을 정해주고, 회사는 자기 전략에 맞게 사업비를 부과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다른 보험사 한 관계자는 내부 전략을 통한 사업비마저 공개하라는 것은 영업비밀 공개라며 금감원 의도는 결국 사업비가 높은 곳을 밝혀내 낮추게 하려는 것 아니겠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나 보험업계는 보험사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토로하며 보험사 사업비 공개가 바람직한 대안일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사업비고 결국 가격이며 전략인지라 각 회사에 맞게 하는 건데 이를 공개하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대략 사업비를 어느 정도선까지 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정해준 뒤 회사가 전략에 맞게 사업비를 부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관계자는 내부 전략을 통한 사업비도 공개하라는 것은 영업비밀 공개나 다름없다며 금감원의 의도는 결국 사업비가 높은 곳을 밝혀내 낮추게 하려는 것이냐고 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