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의 지적에도 여전히 지적받는 GA 인센티브

보험뉴스

보험사들이 법인보험대리점인 GA 채널을 통해 과도한 인센티브 경쟁을 벌여 금융당국의 제지를 받았으나 현금시책을 줄이고 물품으로 대체하여 운영하는 모습을 보여 여전히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인센티브 경쟁 양상은 손해보험사에서 생명보험사로 중소형사에서 대형사로 퍼지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이달 GA 소속 설계사에게 1400%에 달하는 시책을 내걸었습니다. 5만 원짜리 보장성보험을 판매하면 판매수당과 함께 시중가로 50만 원 상당의 청소기와 10만 원 상당의 프라이팬 세트를 지급하는 식입니다. 설계사들이 보험을 더 많이 판매할 수 있게 촉진하는 물품 프로모션이지만 보험료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수당 외에 보너스로만 1000%를 넘겨 지급되고 있습니다.

 

GA업계 관계자는 손보쪽을 중심으로 전반적으로 현금시책이 200% 수준으로 줄었는데, 생보사를 비롯해 전반적으로 물품시책은 크게 늘어나는 양상이라며 감독당국이 줄이라고 하자 현금시책만 그 수준에 맞추고 물품을 늘리면서 사실상 눈 가리고 아옹하는 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험업계는 대형 판매채널로 자리 잡은 GA의 판매력을 무시할 수 없고 GA 내에서 입지를 넓히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보험사들의 이같은 시책경쟁

이 오히려 보험사들이 지적하고 있는 GA의 불완전판매나 자기계약, 철새설계사 등의 문제를 조장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행적에 대해 GA 회사별, 지역별, 신상품 출시, 보험사 마케팅 전략 등에 따라 시책이 달라질 수는 있지만, 보너스 수준이 과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금융감독원이 250% 내로 인센티브를 축소할 것을 권고하여 손보업계 현금시책은 현재 200~250% 수준으로 낮아졌지만, 현금시책을 줄이고 나머지 부분을 물품으로 대체해 지급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보험업계는 대형 판매 채널로 자리 잡은 GA의 판매력을 무시할 수 없고 GA 내에서 입지를 넓히기 위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