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장에서 주식을 매수하는 보험사

보험뉴스

최근에 약세장에서 보험사들이 주식을 사고 있다는 분석이 나타났는데 보험 투자자 순매수 지표를 이용해서 결과를 분석해보면 유의미한 역추세추종 전략을 유가증권시장에서 이용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보험금융연구에 나와있는 보고서를 보험연구원이 발간하였습니다. 
기존에는 하락장에서 보험사들이 주식을 구입해서 가지고 있었는데 개별종목 차원의 분석으로 봤을 때 코스닥시장에서 주가 반등 국면에서 차익을 달성하기 위해 움직임이 강력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보험업계가 운용하는 자산의 규모가 확대됐지만,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성이 낮아지면서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주식투자 규모가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보험투자자의 주식매매가 시장 유동성 확대 및 안정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측면에서 보험투자자의 주식투자 확대가 자본시장 전체에 긍정적인 효과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유동성이 높고 주가와 시가총액이 높은 우량주, 변동성이 적은 종목 항목을 선택했을 때 매매관여율이 더 크기 때문에 유가증권 시장을 원하는 것입니다. 
보험 투자자가 거래한 항목에서 코스닥시장의 매매관여율은 3.53%, 유가증권시장의 매매관여율은 3.94%로 둘의 평균이 3.70%으로 나왔습니다. 
전반적으로 보험사들의 매매는 변동성을 완하하고 시장의 유동성을 제고해서 주식시장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코스닥시장은 변동성 안화 현상이 강하게 나타났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유동성 제고 현상이 강하게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