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S17대비, 미흡하면 보험사가 사라질 수 있다.

보험뉴스


새로운 국제회계기준인 IFRS17 도입에 대비하여 보험사들이 경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세미나에서 머리를 맞댈 예정입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계리업계와 보험협회, 금융당국이 참여하여 회계제도의 변화가 보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부서별로 분석하고 충격을 최소화할 대안을 모색할 것입니다.

이번 세미나는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의 후원으로 열리며 금융감독원의 부국장이 IFRS17의 개요 및 도입 진행 경과를 안내하며 금감원의 감독 계획과 보험사의 당부사항을 전달합니다. 이어 삼일PwC 상무가 IFRS17이 재무와 마케팅 측면에서 보험사에 미치는 영향과 달라지는 계리 업무의 내용을 비교하고 분석합니다.

 

IFRS17의 경우 새국제회계기준을 말하며 자본확충이 필요한 것과 함꼐 금리에 대한 상승효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LAT는 보험계약에 대해서 추후 발생하는 현금유입 및 유출액을 현재의 상태로 변환시켜주는 책임준비금에 대한 제도입니다. LAㅆ잉여금비율이 높은 곳을 살펴보면 메트라이프생명이 있으며 LAT 결과에 따라 보험부채 평가액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IFRS17은 2021년 시행 예정으로 부채의 시가평가를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현재와 비교했을 때 보유자본은 줄어드는데 부채가 급증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보험사들은 회계제도가 변화하기 전에 적립해야 하는 자금을 자체분석하여 자본확충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본과 인력이 부족하여 제도 도입을 제대로 도입하지 못한 보험사는 최악의 경우 시장에서 퇴출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생명보험업계는 독자적으로 마련해야 하는 책임준비금 액수가 41조 3천억 원에 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