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위험을 대비는 보험이 필요하다

보험뉴스


손해 보장 산업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현재 손해 보장의 역할을 하면서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의 트렌드에 맞게 새로운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받칠 것이라고 김용덕 손해보장협회 회장이 말했습니다.
손해 보장 산업이 계속 성장하기 위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야 되는데 손해 보장의 역할인 여러 가지 위험을 보장하는 것을 기반으로 일상에서 국민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보장해야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면서 손해 보장 산업이 관련 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합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보험상품의 진화는 매우 획기적인데 주로 블록체인을 이용한 보험상품 연구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보험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실질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서한석 공동대표 말에 따르면 교보라이프플래닛이 보헙업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을 적용하였다 전했습니다. 


금융기반의 주된 산업을 통해 연관산업의 성장 기반인 새 일자리 창출과 국민이 생활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위험에 대한 보장을 높일 것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신종 위험 보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서 자율 자동차 관련 보장, 드론 보장, 반려동물 보장, 자연재해보장, 자연재해보장, 배상책임보장을 통해 소비자에게 발생하는 손해를 보장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당국과 업계의 이견 조정과 정확한 가이드라인 준비를 통해 헬스케어 운용기반을 크게 늘릴 것이라고 합니다.
추가로 보장금 지급, 보장상품 개발과 계약을 인슈어 테크에 해당하는 빅데이터, 블록체인, 인공지능을 이용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