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챗봇을 개발해서 고객과 대화가 가능하다

보험뉴스


삼성생명은 인공지능 챗봇을 개발해서 보장계약 대출부터 보장 계약 조회까지 할 수 있게 삼성생명 내에 있는 인력만으로 만들었습니다.
따봇은 따뜻한 챗봇이라는 의미인데 1년 동안 연구를 하면서 딥러닝 기술을 익히고 챗봇이 완성되고 따봇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습니다.
삼성생명이 자체 인력으로 또봇을 개발해서 고객들과 대화를 가능하게 만들었는데 챗봇을 이용하면 문맥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또봇은 정도가 높아진 데이터나 사물을 분류하는 데 사용되는 기술을 자체 전문인력으로 이용했다는 게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신한은행 과장에 의하면 인터넷보험은 현재 보험발전의 중간 등급에 해당하며 결국엔 보험 역시 비대면으로 이동할 것을 보고 있습니다. 이는 인공지능을 통한 가입 채널에 해당하며 보험에 있어서 비대면을 활용하는 문화가 증가할수록 챗봇을 사용하는 서비스 역시 증가할 것입니다. 신한은행의 아티는 아직 서비스기간이 짧지만 유입건수 폭은 증가한 상태입니다. 


고객이 따봇에게 보장계약대출을 받고 싶다거나 자신의 보장 조회를 해달라고 말하면 또봇이 알아서 알려준다고 합니다.
그래서 또봇을 이용해서 상품 추천이나 보장계약대출 상환, 실행, 조회와 보장계약 조회 등 여러 가지 업무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기존 금융계의 챗봇은 삼성화재의 2세대 챗봇과 다르게 1세대 챗봇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질문에 한정적인 답변밖에 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