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수수료로 인한 시책 경쟁 소비자 피해 우려

보험뉴스

보험사별로 판매되고 있는 상품은 서로 경쟁을 하게 되는데, 이 사이에서 팜매수수료와 시책 문제 등을 자율에만 맡겨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판매 촉진을 위해 보험사끼리 경쟁을 하게 되면 소비자가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런 경쟁은 소비자의 선택을 제한하고 이러한 불만은 소비자의 계약 해지로도 이어질 수 있어 관리감독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보험사 수수료는 시책에 대한 문제가 간접규제에만 있습니다. 2018년에 실시한 국정감사 정책자료에 의하면 소비자선택권 제한 및 불완전 판매 그리고 보험계약 해지를 유발하는 보험사 사업비에 대한 문제를 완료하기 위하여 관리감독을 준비할 것입니다. 입법조사처에 의하면 보험업계 불완전판매 문제 및 치아보험에 대한 시장 과열 문제가 소비자의 피해로 이어질 것입니다. 


현재 보험업계에서는 치아보험 시장 과열 양상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는 보험사에서 자사 매출 확대를 위해 보험사의 판매 수수료 체계가 원인이 되어 피해자가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수수료는 보험사에서 자율적으로 지정하고 있는 것인데요. 이를 규제하는 건 간접적으로만 이루어지고 있어 딱히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이러한 내용을 통해 보험업계에 자율적으로만 맡겨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소비자의 권리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로 인해 불완전한 판매 등의 문제가 생기지 않기를 바랍니다.